잼버리·태풍 여파로 취소된 FA컵 4강, 11월1일 확정…결승은 단판으로[오피셜]

잼버리·태풍 여파로 취소된 FA컵 4강, 11월1일 확정…결승은 단판으로[오피셜]
14 강혁 0 73110 0 0

FA컵 준결승 두 경기(전북현대-인천유나이티드, 제주유나이티드-포항스틸러스)는 지난 8월 9일 열리기로 예정되어 있었으나, ‘세계 스카우트 잼버리’ 행사의 K-POP 콘서트 개최 관련 이슈와 태풍 ‘카눈’의 영향으로 인해 두 경기 모두 연기됐다.

결국 준결승전은 오는 11월 1일 치르기로 했다. 결승전은 기존의 홈 앤드 어웨이가 아닌 단판승부로 11월 4일 열린다. 이와 같은 변경은 FA컵 대회규정 제 12조 ‘대회방식’ 중 ‘결승전의 경우 경기 일정에 따라 단판으로 진행될 수 있다’는 조항에 의거했다.

대한축구협회는 이번 일정변경을 위해 4개 구단에게 희망 경기 날짜를 먼저 제출하게 한 뒤, 지난 14일 4개 구단 단장 또는 대표가 참석하는 줌 회의를 열고 다양한 안을 상정하여 협의를 진행했다. 다만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.

한편, 결승전이 단판으로 변경됨에 따라 경기 장소 등의 대회 방식은 추후 다시 해당 구단들과 협의를 거쳐 공지될 예정이다.







https://n.news.naver.com/sports/kfootball/article/468/0000971382




0 Comments
제목